49 잠시도 못있어용.. 2002-08-23 오후 12:42:40

49 잠시도 못있어용.. 2002-08-23 오후 12:42:40
김선영
스크랩 : 0
조회 : 27

요 며칠새 현이의 대반란이 시작되었다..

밤 시간이 되면 누워서 몸을 뒤척거리는 나를 따라 쉼없이 몸을 움직인다.

'꿀렁꿀렁', 혹은 '뽈퉁뽈퉁', 아님 '샤악샤악'... 암튼 방법도 가지가지다.

요새는 오빠의 육안으로도 움직임이 포착된다.

그래서 어젠 현이의 그런 움직임이 포착된 순간, 오빠가 캠코더를 내 배앞에 세워두고 녹화버튼을 눌렀다.

but... 녹화가 들어가는걸 알았는지, 부끄럼 많은 우리 현이는 어느새 잠잠..

움직이는 느낌만 감질맛나게 주고, 배 밖에선 느낄수없게끔 아주 유연하게 논다.

아빨 닮았나.. 장난끼가 보통이 아니다. 쩝~

귀여운 녀석^^*

아가가 태어나는 순간 고생이 시작된다고들 하시지만, 요즘은 현이가 너무 보고싶다.

괜스레 목을 못가누는 영아들을 보면 맘이 짠해지면서,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너무너무 사랑스럽고, 또 너무너무 여려보이는게 애처롭다..

우리 현이도 그런 과정을 거치겠지?

현이와 함께할 시간들이 무척이나 고대된다.

현아, 하루하루 건강하게 자라서 엄마 아빠 앞에 건강한 모습으로 나와야 한다.

너와 함께할 시간을 엄마 아빠가 얼마나 기다리고 있는줄 아니?..

사랑해.

정말 정말 사랑한다.

오늘 하루도 우리 서로 좋은 하루 보내자.

그리고 너를 무척이나 사랑하시는 아빠에게 둘만의 텔레파시로 힘을 잔뜩 불어넣어드리렴.

'아빠, 항상 힘내세요! 아빨 너무나 존경하고 사랑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