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 9월이 되자 현이는요.. 2002-09-06 오후 1:59:29

53 9월이 되자 현이는요.. 2002-09-06 오후 1:59:29
김선영
스크랩 : 0
조회 : 32

엄마 배를 시도때도 없이 툭툭 건드리느라 정신이 없네요.^^

그래서 전 편하게 앉지도 못한답니다.

현이가 움직이는데 방해가 되지 않도록 배를 쭈~욱 늘리고 앉아있어야 되거든요.,

가끔씩은 요놈(^^) 움직이는 강도가 얼마나 센지, 배가 뜨끔할정도로 아플때도 있답니다.

그만큼 현이가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다는 얘기겠지요?

현아, 엄마 뱃속이 이제 조금씩 갑갑하게 느껴지는거야?

움직이는데 많이 좁니?

그래도 어떡하지?..

우리 현이 1달 반은 더 얌전히 기다려야 하는데 말야.

그래야 하나님이 주신 가장 예쁜 모습으로 엄마, 아빨 볼수 있는데 말야.

엄마두 사실 현이 지금이라도 너무 만나고 싶지만, 그래서 꾸욱 참고 있거든.

현이두 조금 더 참아줄수 있지?

요즘엔 엄마가 꼭 캥거루가 된 기분이야.

엄마뱃속에 우리 현이가 담겨있는걸 생각하면 말이야.

하지만 캥거루처럼 뛰어다님 안되겠지?^^

1달반의 소중한 기다림을 아빠와 엄마랑 함께 나누자꾸나.

1달반뒤에 무엇보다 우리 현이의 까만 눈동자를 마주 대할 생각을 하면, 엄마와 아빤 너무 행복해.

너의 살냄새도 너무 그립구 말야.

참, 남은 기간동안 열심히 근력운동 해야하는거 알지?

아빠가 널 요리조리 주무르느라 잠시도 가만 안계실것 같으니.. 너두 단단한 준비를 하고 나와야한다.^^

그 시간만큼은 엄마도 어쩌질 못할거 같으니 말야.ㅎㅎ

그럼 오늘 하루도 엄마랑 건강하고 좋은 시간 보내자.

회사에서 너무나 애쓰시는 아빠에게 감사한 마음도 잊지 말구..

응? 아빨 사랑한다구?

엄만? 엄마는~?

헝..삐짐!!

ㅋㅋ 그럼 알쥐~ 엄마도 우리 현이 사랑해요~ 많이많이^^*

52 오빠하고의 만남 3년 그리고 1개월.. 2002-08-30 오후 11:31:05

52 오빠하고의 만남 3년 그리고 1개월.. 2002-08-30 오후 11:31:05
김선영
스크랩 : 0
조회 : 47

수연이의 소개로 우리 두사람 인연맺은지 어느새 시간이 3년을 훌쩍 넘겼다.

오늘은 정확히 3년하고도 1개월 되는 날이다.

신기하다..

시간이 우리 둘 사이를 이렇게 흘러흘러 쌓이는 것도 신기하고, 서로에게 많이 적응해가고 있는 것도 신기하고.. 아니 정확히 얘기하면 참 감사하다는 표현이 맞을거 같다.

우리가 부부의 귀한 연을 맺어, 다음 다음 달엔 우리의 새로운 가족을 맞이하게 된다는 사실..또한 감사하다.

현이가 때때로 열심히 움직임을 보여주며, 현이의 존재를 부단한 노력으로(^^) 알리고 있긴 하지만, 직접 얼굴을 마주대하게 될때랑은 많은 차이가 있을거 같다..

얼마나 놀랍고, 가슴벅찬 경험일까..

우리 세가족이 서로의 얼굴을 마주대하게 될때..

또 우리 부부가 엄마, 아빠로서 느끼게 될 책임감은 얼마나 클까..

현이하고의 만남이 하루하루 앞으로 다가올수록 이런저런 생각을 하게 된다.

이젠 피상적인데서 그치면 안되니까..

하지만, 오빠하고라면 잘해볼수 있을거 같은 생각에 안도의 숨을 쉰다.

우린 좋은 부모가 되기 위해 노력할테고, 그에 앞서 서로에게 좋은 반려자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가끔씩은 오빠에게 심술이 나지만, 그래도 난 오빠가 고마운건 변함 없으니까.^^*

내일은 오늘보다는 더 큰 충만함으로 채워지는 하루가 되길 기도하며.. 끄적거림을 멈춘다.

~ 한 사람의 아내이자 한 아이의 예비엄마로서.. ~

김선영님
등급 : 변경
주소록추가
메일 인쇄 스크랩 URL복사

목록 위로 아래로
답글 글쓰기
삭제 이동 공지
최진 나도 가끔 이유없이 심통을 부리는데, 난 나만 그런 줄 알았더니 아닌가봐 ^^ 2002-08-31 08:44:21

51 이상한 꿈.. 2002-08-29 오후 12:14:20

51 이상한 꿈.. 2002-08-29 오후 12:14:20
김선영
스크랩 : 0
조회 : 38

어젯밤엔 잔상이 오래도록 남는 꿈을 꿨다..

태몽을 이제까진 못꾼 나의 아쉬움에 대한 응답이었을까?..

잘 모르겠다...

꿈 내용은 이렇다.

꼭 실내체육관같은 공간에 여러사람이 매트를 깔고 쉬고 있었다.

난 꿈속에서도 배가 불러 있는 상태로 그 안으로 들어서는데, 어떤 3-4살 정도 돼보이는 남자아이가 울고 있었다.

그래서 내가 그 아이를 달래줄려구 안았다. 꿈속이지만, 배가 약간 당기는 느낌을 느끼면서..

그리곤 안쪽으로 계속 걸어가는데, 주변에 과일나무가 수그루 있었다. 그치만 그 나무들은 지금 병들어서 꽃들이 다 시들고 쭈글쭈글하고 보기가 안좋았다.

근데 나랑 아이랑 그 나무들을 만지면서 웃으면서 가는데, 원래 그 나무에 달려있던 꽃들하고는 다른 새하야면서 분홍빛이 사르르 도는 꽃이 새로 피어나기 시작했다.

꼭 부드럽고 가는 새털들로 만든 꽃처럼, 바람에 나폴나폴거리면서 빛을 내면서...

그렇게 꽃들이 한무더기 한무더기 피니까, 주변에 있던 다른 사람들이 모두 '우와~' 하면서 기적이라고 크게 소리치기 시작했다...

그 순간 전화벨 소리에 깨어나 꿈은 거기서 그쳤다.

도대체 무슨 꿈일까..

요즘 매일매일 꿈을 꾸고 있긴 하지만, 이렇게 깨고나서 또렷이 기억에 남는 꿈은 드물다..

현아, 혹 너에 관련된 꿈일까?..^^*

김선영님
등급 : 변경
주소록추가
메일 인쇄 스크랩 URL복사

목록 위로 아래로
답글 글쓰기
삭제 이동 공지
김진희 참 좋은 꿈이다! 사랑의 마법~ 어쩜 고추겠네!!!ㅋㅋ 2002-08-29 16:10:36

50 현이야. 예쁜 이모야. 히히히 2002-08-23 오후 5:10:15

50 현이야. 예쁜 이모야. 히히히 2002-08-23 오후 5:10:15
최진
스크랩 : 0
조회 : 23

현이야, 어제 만났던 예쁜 진이이모야.. ^^

어제 처음 만나서, 내가 현이 만져봤는데 기억나지?

현이가 엄마 뱃속에 그렇게 꽁꽁 숨어있다고 생각하니까,

너무 귀엽고 신기해..

이제 딱 두달만 더 예쁘게 그렇게 엄마 뱃속에서

엄마랑 사이좋게 다정하게 잘 지내다가,

엄마도 현이도 건강하게 태어나야 해..

알았지?

자꾸자꾸 엄마한테 맛있는 것도 달라구 하구... ^^

그리구, 어제 꼬꼬닭고기 현이꺼 이모가 더 먹어서 정말 미안해.

나중에 현이가 태어나서 꼬꼬닭고기를 먹게 되면,

이모가 다섯번 사줄께..

그럼, 오늘도 엄마랑 재미나게 잘 놀아.

나중에 만나자.

50 와아~ 신난다!!^^ 2002-08-26 오전 12:20:57

50 와아~ 신난다!!^^ 2002-08-26 오전 12:20:57
김선영
스크랩 : 0
조회 : 36

진이 이모!

꼬옥 약속 지켜주셔야 해요.

맛있는 꼬꼬닭고기 다섯번 사주시는거, 잊지 마시기에요~

엄마한테 젤루 먼저 숫자 공부시켜달라 그래야징..^^*

이모 당부대로 엄마 뱃속에 얌전히 그리고 건강하게 잘 있다가 2달뒤에 나갈께요.

나가서 뵈요~

이모도 그동안 이모부 되실분과 좋은 시간 많이 보내시구요..^^;

이모, 알라뷰~